전북 미투 사건, 교수·극단 대표 불구속 기소
전북 미투 사건, 교수·극단 대표 불구속 기소
  • 김기주 기자
  • 승인 2018.09.11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역 ‘미투(me too) 사건’과 관련된 검찰 수사가 사립대학 교수와 극단 대표를 불구속 기소하는 선에서 마무리됐다.

 전주지검은 강제추행 혐의로 전주지역 한 사립대학교 교수 A씨와 전북지역 유명극단 전 대표 B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11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013년부터 2015년까지 동료 교수와 학생 등 4명을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여성들을 자신의 차에 태운 뒤 강제로 입을 맞추거나 신체를 만진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 여성 중 한 명은 A씨에게 성추행을 당한 후 5만원이 든 봉투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후 A씨에 대한 폭로가 잇따르자 그는 지난 3월 2일 결백을 주장하며 자택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기도 했다.

 B씨는 자신이 대표로 있었던 극단 여배우 3명을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한 여배우가 “B씨는 나에게 성희롱성 발언을 하고, 충남 대천의 한 모텔로 끌로 가 추행했다”고 말하면서 이 사건은 수면으로 떠올랐다.



김기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