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명절 민생안정 종합 대책
추석 명절 민생안정 종합 대책
  • 설정욱 기자
  • 승인 2018.09.11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는 민족 최대의 명절인 추석을 앞두고 ‘8개 분야 추석 명절 민생안정 종합 대책’을 마련해 추진한다.

도는 태풍, 폭우, 산사태, 지진 등 자연재해에 신속한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특히 비상상황 발생시 민방위 경보시스템과 처음 CBS(긴급재난문자)를 적극 활용한 빠른 상황 전파로 자연재해에 대하여 체계적이고 신속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또한 돼지 아프리카열병(중국 외) 등 해외 가축전염병과 재난형 가축질병을 사전 차단방역 강화하고 축산농가 등 사업장 방문 금지 협조에도 주력한다.

농산어촌 마을공동체, 사회적기업, 협동조합, 자활기업 농수산품 등 우수상품의 다양한 판매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및 도농상생과 서민 경제생활안정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서민 생활안정 대책으로는 사업실패자 재기지원을 위한 부실채권 원금감면으로 신속한 경제적 재기 기회를 제공하고 추석명절 자금난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게 필요한 자금지원과 중소기업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소외계층을 위한 나눔 확대로 사회복지시설 위로방문을 15개 출연기관까지 확대해 더불어 사는 따뜻한 명절 분위기 조성 및 확산에 힘쓰고 저소득층 세대와 취약계층 포함 2,720세대 및 295개 시설에 생계비 지원 및 차례상 차리기, 위문방문을 확대하기로 했다.

김송일 행정부지사는 “이번 추석 연휴동안 서민생활 안정, 소외계층 지원 정책을 확대 추진 및 취약계층과 복지시설 나눔 확대로 더불어 사는 따뜻한 분위기 조성 확대 노력하고, 소상공인을 비롯한 서민 생활안정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교통과 재난·재해사고 예방 및 명절 성수식품 위생과 안전관리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설정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