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안심상속 원스톱 서비스 확대 시행
익산시, 안심상속 원스톱 서비스 확대 시행
  • 익산=김현주 기자
  • 승인 2018.09.10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시는 지난 2015년부터 부모가 갑작스럽게 사망한 경우 배우자 또는 자녀 등 상속인의 신청에 의거 사망한 부모의 금융·국세·지방세·연금·자동차·토지 등 재산을 찾아 주는 안심상속 원스톱서비스(이하 재산조회 통합처리)를 시행해 오고 있다.

 이 제도는 매년 1천여명 이상의 시민들이 사망한 부모의 재산을 찾는데 이용하고 있을 정도로 시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에 따라 익산시는 해당 재산조회 통합처리 서비스를 한층 강화하여 지난 7일부터 ‘건설근로자퇴직공제금 및 건축물’도 추가해 찾아주는 서비스를 전격 시행한다.

 이처럼 ‘건설근로자퇴직공제금 및 건축물’을 찾아주는 민원서비스 확대는 사망한 건설근로자 유족의 수급권 보호에 기여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건축물 소유여부 확인을 위해 상속자가 여러 지역과 기관을 찾아다니는 수고를 겪지 않을 수 있어 시민들에게 보다 큰 편익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안심상속 원스톱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상속인이 종합민원과 또는 가까운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직접 방문하여 신청하거나 방문이 어려운 경우 공인인증서로 본인 확인을 거친 후 온라인(정부24www.gov.kr/portal/minwon)으로 신청할 수 있다. 신청자격 범위는 민법에 따라 사망자의 직계비속, 배우자 등 법정상속 순위대로 신청할 수 있다.

 익산=김현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