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추석 차례 비용 소폭 상승
올 추석 차례 비용 소폭 상승
  • 김장천 기자
  • 승인 2018.09.07 2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추석 차례상 비용이 전통시장 기준 23만2,000원으로 지난해와 비교해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전국 19개 지역 18개 전통시장과 27개 대형 유통업체 등을 대상으로 추석 성수품 28개 품목을 조사했다.

대형 유통업체는 32만9,000원으로 전통시장과 비교해 약 30% 가량 높은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와 비교할 때 전통시장 기준으로는 6.9%, 대형유통업체 기준으로는 4.9% 상승한 수치다.

 aT는 봄철 이상저온과 여름철 폭염, 국지적 집중 호우로 인해 채소·과일 일부 품목의 생산량이 감소함에 따라 차례상 차림 비용이 오를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품목별로는 쌀이 전통시장 기준 32.6% 오른 것을 비롯해 배추·무·시금치도 출하량 감소로 가격이 급격히 올랐다.

 사과와 배는 상품과(上品果) 비중이 줄었고, 밤·대추는 낙과 피해에 따라 가격이 다소 올랐다.

 반면 계란은 산란계 사육 마릿수 증가로 13.8% 싸졌고, 북어와 조기는 재고량이 넉넉해 가격이 낮아졌다.

 aT 관계자는 “추석 전 가계의 알뜰 소비를 돕기 위해 오는 13일과 20일 두 차례 더 추석 성수품 구입 비용과 선물세트 가격 등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추석 차례상 차림 비용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aT의 농산물 유통정보 홈페이지(www.kamis.or.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장터 정보는 싱싱장터 홈페이지(www.esinsing.com)에서 찾을 수 있다.

 김장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