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실에서 또?’ 의료진 위협하고 성희롱한 40대
‘응급실에서 또?’ 의료진 위협하고 성희롱한 40대
  • 김기주 기자
  • 승인 2018.09.05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원 응급실에서 의료진을 위협하고 성희롱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5일 고창경찰서는 응급 의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48)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A씨는 이날 오전 6시5분께 고창군 한 병원 응급실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원무과 직원 B(25)씨를 주먹으로 위협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가슴이 아프니 진료해 달라”며 병원에서 난동을 부린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또 병원 간호사 C(25·여)에게 “특정 부위도 아프니 검사해달라”며 성희롱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A씨를 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주민들에게 시비를 거는 등 최근 주취폭력이 3건이나 있었다”며 “A씨가 술이 깨는 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김기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