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상품권 15억원 어치 지역 경제 훈풍 기대”
“시장상품권 15억원 어치 지역 경제 훈풍 기대”
  • 완주=배종갑 기자
  • 승인 2018.09.05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정훈 현대차 전주공장장 전통시장 상품권 배포

 “지역과 상생하는 작은 사업을 할 수 있어 뿌듯합니다. 지역 경제에 훈풍을 불어넣은 마중물 역할이 됐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민족의 큰 명절 추석을 앞두고 전통시장 살리기를 위해 팔을 걷어 부치고 나선 문정훈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장의 각오다.

 현대차 전주공장은 회사 차원에선 직원들에게 지급할 2018년 경영성과금 중 1인당 20만원씩을 전통시장 상품권으로 지급하고, 직원들은 이에 화답해 자발적으로 1인당 추석 보너스 중 15∼25만원씩을 전통시장 상품권으로 받겠다고 나섰다.

 이에 따라 현대자동차 전주공장 전체 직원 5,100여명에게 10억2천660만원어치 시장상품권이 지급됐고, 추석 보너스 중 일부를 시장상품권으로 받겠다고 신청한 2,150명의 직원들에겐 추가로 4억9천440만원어치가 지급돼 총 15억2천100만원 상당이 전통시장에 풀릴 예정이다.

 문 공장장은 “추석 보너스 일부를 시장상품권으로 받겠다고 자발적으로 신청한 직원 수와 신청금액이 해마다 증가 추세이며, 올해는 작년 추석 대비 참여직원 수 17%, 신청금액은 19% 증가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전통시장 살리기 등에 앞장섬으로써 지역경제와 함께 성장·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전 임직원이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15억원이 넘는 대규모 전통시장 상품권이 풀렸다는 현대자동차 전주공장발 훈풍 소식에 민족의 큰 명절을 앞뒀음에도 좀처럼 침체의 늪을 벗어나지 못해 애를 태우고 있던 지역 상공업계는 일제히 크게 반기고 환영하고 있다.

 전주상공회의소 기획조사팀 임영길 팀장은 “전북 경제의 큰 버팀목인 현대자동차 전주공장 임직원들이 뜻과 힘을 모아 전통시장 살리기에 나섰다는 소식에 시장 상인 등 소상공인들이 크게 반기고 고마워하고 있다”며 “보다 많은 기업들과 유관기관들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동참해 주시면 정말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은 지난해 추석에는 문정훈 공장장이 앞장서서 김승수 전주시장 등 유관기관장들과 손을 맞잡고 전주남부시장을 무대로 직접 장보기에 나서는 ‘정(情) 보러 가요’ 이벤트를 전개하는 등 수년째 전통시장 살리기를 위한 다채로운 노력을 기울여 오고 있다.

 완주=배종갑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