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심 때문에’ 사찰 내 불상 훔친 50대
‘불심 때문에’ 사찰 내 불상 훔친 50대
  • 김기주 기자
  • 승인 2018.08.30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찰 내 석불상을 훔쳐간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임실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A씨(53)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3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일 오전 11시 30분께 임실군 한 사찰에서 60만원 상당의 석불상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오토바이를 타고 사찰 돌던 중 감시가 소홀해진 틈을 타 이 같은 범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결과 불교에 심취한 A씨는 석불상을 집에 가져다 놓으면 불심이 더 깊어지고 기도가 잘된다고 생각해 훔친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A씨는 석불상을 방안에 두자 귀신도 따라왔다며 불상을 자신의 집 앞마당에 묻어둔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가 훔친 석불상을 회수하는 한편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기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