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 월촌지구대 경찰관 심폐소생술로 생명 구해
김제 월촌지구대 경찰관 심폐소생술로 생명 구해
  • 김제=조원영 기자
  • 승인 2018.08.30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제경찰서(서장 송승현) 월촌지구대(경감 신삼규) 전현신 경위와 양석조 경위가 순찰도중 위급한 시민을 발견 심폐소생술을 실시 구한 사실이 밝혀져 김제 지역에 훈훈한 미담이 되고 있다.

 이날 전현신 경위와 양석조 경위는 김제시 향교길 대화이용원 내 의식 잃은 사람이 쓰러져 있다는 업주 신고를 받고, 119구급차가 도착하기 전까지 평소 익혀두었던 심폐소생술을 적극 실시, 의식을 회복한 뒤 김제 우석병원으로 후송해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심폐소생술을 실시한 경위 전현신은 “평소 교육받았던 심폐소생술로 소중한 생명을 구한 것 같아 더없이 기쁘다. 앞으로도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경찰관의 소명을 다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제=조원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