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크카드 빌려줬다 전과자 된 주부
체크카드 빌려줬다 전과자 된 주부
  • 김기주 기자
  • 승인 2018.08.23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크카드를 빌려준 대가로 돈을 받은 30대 여성이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전주지법 형사3단독(이배근 판사)은 전자금융거래법위반 혐의로 기소된 A(33·여)씨에게 징역 3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고 23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1월 성명불상자로부터 “통장 등을 2주간 대여해주면 300만원을 주겠다”는 제안을 받고 자신 명의로 된 체크카드를 넘겨준 혐의로 기소됐다.

 조사결과 A씨가 대여해준 체크카드는 보이스피싱 범죄에 활용된 것으로 드러났다.

 재판부는 “초범이고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고, 경제적 형편 때문에 순간의 유혹으로 범행을 저지른 점은 인정된다”면서도 “다만, 양도자들 대부분이 자신의 행위의 불법성이나 위험성을 심각하게 깨닫지 못하는 점을 감안할 때 엄중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판시했다.



김기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