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 호소’ 이항로 진안군수 벌금 80만원 구형
‘지지 호소’ 이항로 진안군수 벌금 80만원 구형
  • 김기주 기자
  • 승인 2018.08.22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유권자 모임에서 지지를 호소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기소된 이항로 진안군수(61)에게 검찰이 벌금 80만원을 구형했다.

 22일 전주지법 제1형사부(박정제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 군수에 대한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범행이 우발적이고 피고인의 발언이 선거에 영향을 미치지 않은 점, 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경고 처분을 받은 점 등을 고려했다”면서 이같이 구형했다.

 법정에서 이 군수는 “죄송하다”면서 선처를 호소했다.

 이 군수는 지난해 12월 말께 진안군 한 음식점에서 열린 모임에서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주민 20여 명이 참석한 자리에서 “한 번 더 군수를 시켜달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군수는 발언 직후 실언했다는 사실을 깨닫고 이후 선관위에 자진 신고했다.

 선고 공판은 다음 달 7일 오후 2시 전주지법 2호 법정에서 열린다.

 

김기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