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근 농어촌공사 남원지사장, 태풍 대비 농업시설물 점검
박재근 농어촌공사 남원지사장, 태풍 대비 농업시설물 점검
  • 양준천 기자
  • 승인 2018.08.21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재근 남원지사장 태풍 솔릭 대비 농업시설물 점검
한국농어촌공사 남원지사(지사장 박재근)는 21일 제19호 태풍 솔릭이 한반도로 북상함에 따라 비상대비 체제에 돌입했다.

박재근 남원지사장은 사무실에서 태풍 대비 대책회의를 갖고 관내 농업기반시설물을 대상으로 긴급 현장점검을 실시, 태풍의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주력하기로 했다.

이날 대책회의 후 남원시 금지면 소재 귀석배수장을 방문한 박재근 지사장은 폭우에 따른 침수와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점검 및 사전조치를 주문했다.

또 집중 호우시 배수가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비상수문과 경보장치, 비상전력 등을 점검하고 현장직원을 통해 수로의 장애물을 사전에 제거해 농경지 침수를 막도록 조치했다.

특히 남원지사는 태풍 경과를 24시간 모니터링하고 예비 특보 시 비상근무를 실시, 신속한 피해복구를 시행하고 남원시청 등 유관기관 및 긴급복구동원업체와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는 등 비상 대기근무를 실시하고 있다.

박재근 지사장은 “올해 극심한 폭염과 가뭄으로 고통 받는 농업인들이 태풍으로 또 다른 피해를 입지 않도록 대비태세에 만전을 기하고 저수지 하류 주민들의 인명과 재산에도 피해가 없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남원=양준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