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대부설초 이근준 학생 6년째 이어진 나눔 훈훈
교대부설초 이근준 학생 6년째 이어진 나눔 훈훈
  • 김준기 기자
  • 승인 2018.08.09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적십자사 전북지사(회장 김광호)는 9일 전주교대부설초 5학년 이근준(남,12세) 어린이가 십시일반 용돈을 모아 어려운 환경에 놓인 소년소녀가정을 위해 써달라며 적십자 특별회비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올해로 6번째 나눔을 실천하고 있는 이근준 어린이는 청소년적십자(RCY) 단원으로 활동 중이며 매년 본인의 생일인 8월이면 한 해 동안 모은 저금통을 도내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적십자사에 기부하고 있다.

이 군은 평소 부모로부터 나눔의 중요성에 대해 들어왔으며 이를 계기로 일상 속에서 나눔을 실천해왔다. 지난해에도 약12만원이 든 돼지저금통을 적십자 특별회비로 전달했던 이 군은 올해에도 13만6천350원을 적십자사 전북지사에 전달했으며 현재까지 기부한 금액만 70여 만원에 달한다.

기부의 주인공인 이근준 군은 “처음엔 용기가 나지 않아 선뜻 기부를 하기 힘들었지만 첫 발을 내딛고 나니 누구나 할 수 있는 것이었다”며 “적은 돈이지만 어려운 환경의 소년소녀가정에 쓰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대한적십자사 전북지사 관계자는 “아이들의 기부는 숫자로 환산할 수 없는 값진 마음이 담겨 있어 더욱 의미가 크다”면서 “적십자사에서는 아이들의 소중한 나눔 경험을 위해 학생들이 친구들과 함께 기부를 실천하도록 하는 희망나눔천사학교와 기부, 봉사 등 나눔에 대한 인식과 방법을 전달하는 나눔교육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다”고 학교 관계자들의 관심을 당부했다.

김준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