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경제위기 극복, 2천억원 규모 투입
군산 경제위기 극복, 2천억원 규모 투입
  • 한훈 기자
  • 승인 2018.08.08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가 잇단 군산경제의 위기상황을 극복하고자 각종 지원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8일 나석훈 전북도 경제산업국장은 전북도청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산업분야 39개 사업, 고용분야 9개 사업에 2천억 원 이상을 투입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북도는 산업·고용위기 지역으로 지정된 군산경제의 위기상황을 극복하자고 국가 예산 확보를 경주해 왔다.

정부 추경과 목적예비비를 확보해 각종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그 결과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지정에 따른 지역 대체사업으로 39개 사업을 발굴했다.

이 사업은 정부 추경과 목적예비비를 통해 진행되고 있다.

전북도는 그 예산규모가 1천834억 원에 달한다고 분석했다.

구체적으로 중대형 상용차부품 글로벌 경쟁력 강화사업(49억)과 전기·자율차산업 육성지원사업(114억), 산업다각화 지원사업(14억), 중소형 선박 기자재 품질고도화센터 구축사업(26억) 등이다.

또 고용위기지역 지정에 따른 위기를 극복하고자 9개 사업을 추진한다. 사업은 군산 고용위기 종합 지원센터 설치·운영(23억)과 고용위기지역 희망 근로 지원사업(33억) 등 총 9개 사업에 223억 원을 투입하고 있다.

그 외 긴급경영안정자금과 거치기간 연장, 특례보증 등을 지원하거나 확대시켜 위기상황을 관리하고 있다.

나석훈 국장은 “특별자금 지원을 통해 군산지역에 닥친 경제위기의 충격을 줄이고 피해 최소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협력업체들의 애로사항을 확보에 정책에 반영하는 등 지속적인 지원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한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