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인터넷은행 규제 혁신해야”
문 대통령 “인터넷은행 규제 혁신해야”
  • 청와대=소인섭 기자
  • 승인 2018.08.07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인터넷 전문은행의 손을 확실히 잡아줬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시청서 진행된 인터넷 전문은행 규제혁신 현장방문 일정에 참석해 문 대통령은 “은행에 가야 가능했던 일도 ‘내 손안의 은행’으로 해결할 수 있게 됐다”면서 “인터넷은행의 규제혁신은 대한민국 경제성장의 새로운 물줄기가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올해 인터넷은행인 케이뱅크와 카카오뱅크가 모두 출범 1주년을 맞으면서 이 규제의 완화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곳곳에서 나왔다.

 인터넷전문은행은 오프라인 지점을 갖지 않고 온라인만으로 영업하는 은행을 뜻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행사에서 “은산분리(銀産分離)라는 대원칙을 지키면서 인터넷전문은행에 한정해 혁신 IT 기업이 자본과 기술투자를 확대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인터넷은행에 대한 규제를 풀면 금융권 전체의 경쟁과 혁신을 촉진하고 기존의 금융회사를 중심으로 굳어져 있는 우리 금융산업의 시장구조에 맞설 수 있다”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현장에 나온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와 민병두 정무위원장, 박영선 의원, 정재호 의원 등에게 “국회가 나서서 입법으로 뒷받침해주시기를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청와대=소인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