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예약사이트 피해 3년새 2배로↑
호텔 예약사이트 피해 3년새 2배로↑
  • 김장천 기자
  • 승인 2018.08.06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제시 추가 비용 불만
 “휴가철 호텔 예약사이트 이용시 주의하세요.”

 호텔 예약사이트 이용이 활발해지면서 추가비용 불만 등 소비자 피해구제 신청이 해를 거듭할수록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호텔스닷컴·익스피디아·부킹닷컴·아고다 4개 호텔 예약사이트의 피해구제 신청 건수는 지난해 130건으로 전년 89건보다 46.1% 증가했고, 2015년 54건과 비교하면 2.4배 증가했다.

 최근 3년 피해구제 건수별로는 호텔스닷컴이 37.7%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익스피디아(28.2%), 부킹닷컴(23.1%), 아고다(11.0%) 순이었다.

 피해구제 신청 사건 가운데 환급, 배상, 계약해제 등 보상 처리된 비율인 피해구제 합의율은 호텔스닷컴과 익스피디아가 각각 63.1%, 62.3%로 높았으나, 아고다(36.7%)와 부킹닷컴(31.7%)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소비자원은 지난 5월 호텔 예약사이트 이용자 1천200명을 대상으로 한 소비자 만족도도 발표했다.

 조사 결과 객실정보 만족도는 높았으나, 추가 비용 정보 만족도는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호텔 예약사이트 소비자 만족도는 5점 만점에 평균 3.74점 이었다.

 이용자들은 ‘객실정보의 정확성’(3.81점)과 ‘사이트 이용 편리성 및 고객 응대’(3.72점)에는 높은 점수를 준 반면, 부가세, 이중환전, 카드수수료, 추가 비용이나 결제 시스템은 상대적으로 낮은 점수를 줬다.

 업체별 만족도는 호텔스닷컴이 가장 높았고 익스피디아, 부킹닷컴, 아고다 순이었다.

 호텔스닷컴은 사이트 이용 편리성 및 고객 응대, 보상처리, 서비스 호감도 부문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고, 익스피디아는 가격 및 부가혜택의 다양성, 결제 시스템 부문이, 부킹닷컴은 객실정보의 정확성, 보상처리, 추가 비용 부문이 상대적으로 평가가 좋았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관련 사업자와 공유하고 취약부문 개선과 적극적인 피해구조 협조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김장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