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지역건설업체 육성 돌입하나
전북도, 지역건설업체 육성 돌입하나
  • 설정욱 기자
  • 승인 2018.07.31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역 향토 건설업 육성 방안 마련이 절실하다는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

전북 건설업체는 최근 6년간 1등급 업체에 이름을 올리지 못하는 등 건설경기 불황의 늪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있다.

이에 올 하반기 예정된 전북도 조직개편에서 향토기업 지원 조직 신설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지난달 대한건설협회가 공개한 시공능력평가액 공시 결과 전국적으로 55개사가 1등급 업체로 분류됐지만 도내 업체 단 한 곳도 포함되지 못했다.

전북 지역업체들 일감이 적은 원인은 지역 건설사들의 빈약한 시공역량과 제도적 한계 등 다양한 분석이 나온다.

도내 건설업체들이 계속되는 건설경기의 불황을 극복할 수 있도록 행정·정치·금융권·업계 등이 함께 건설산업이 활력을 되찾을 수 있는 종합 대책 마련이 절실한 상황이다.

지역업체 육성안은 전북을 비롯한 대다수 지자체의 공통 고민이다.

지자체마다 건설산업 활성화를 촉진하고 지역업체 수주율을 향상시키기 위한 다양한 방안 마련에 열을 올리고 있다.

인천시는 매년 건설사업을 기관별, 사업비별, 분기별로 분석, 데이터화해 지역 건설사 수주지원을 독려하고 있고 대구시와 대전시는 재건축·재개발 등 정비사업에 지역 업체가 참여하면 용적률 인텐시브 상향을 고려하고 있다.

전북도의 경우 건설행정 업무를 담당할 전담조직 구성이 무엇보다 시급하다.

현재 7급 공무원 한 명이 해당 업무를 도맡고 있어 전문적이고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데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올해 하반기 예정된 도 조직개편 시 건설사업지원팀 등 새로운 조직 신설도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업무를 조직화해 장기적으로 향토 건설업체 육성 계획 추진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다.

전북도와 업체 관계자들 역시 지역 업체의 공사 참여를 높이면 결국 경험과 자본금이 누적, 이는 대형 기업으로 성장하는데 발판이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도내 한 건설업계 관계자는 “조달청 등급별 유자격명부를 확인해보면 등급별 총 업체 수가 전년대비 증가 추세를 보였지만 1등급 업체는 전무해 아쉬움이 남는다”며 “전북에서도 대형 업체를 육성하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설정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