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당의 역할과 과제
민주평화당의 역할과 과제
  • 조배숙
  • 승인 2018.07.25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론을 구하면 우유부단하다는 평가를 받았고, 고심 끝에 결정하면 독단적이라는 비판에 직면했다. 당대표는 그런 자리다.

 오는 8월 5일, 민주평화당 전당대회가 있다. 전당대회를 끝으로 초대 당대표로서 6개월의 여정을 마친다.

 지난 6개월은 미완의 민주평화당 창당과정이었다. 이번 전당대회는 민주평화당 창당을 완결하는 의미가 있다.

 준비할 시간조차 없이 그야말로 빛의 속도로 이루어진 창당이었다.

 보수야합도 불가했고, 다당제는 포기할 수 없는 숙명이었다. 무에서 유를 창조한다는 각오로 임했다.

 작지만 강한 정당을 만들고자 했다. 무엇보다 평화적인 리더십을 실천하고자 했다.

 작은 권력을 빌미로 상대 의견을 억누르는 기존의 리더십을 바꾸고 싶었다.

 민주평화당은 전북과 호남이 낳은 자식 같은 정당이다.

 창당이념에 호남의 가치와 정신을 분명하게 담고 있는 정당이기도 하다. 그런 연유에서 당대표 취임 일성으로 ‘호남정신의 전국화’를 선언했다.

 호남정신은 동학농민혁명과 5.18민주화운동이 그랬듯 불의에 항거하며 개혁을 선도해온 호남의 가치다.

 진보적 가치, 개혁적 실천, 부드러운 포용적 리더십으로 호남을 말하고자 했다.

 평화의 리더십으로 호남의 가치, 호남정신의 전국화를 실현하고 싶었다. 북미정상회담의 여파 속에 치러진 지방선거는 속수무책이었다.

 전북과 광주전남 구석구석을 분초를 다퉈 뛰어다녔지만 결과는 참담했다. 선거결과를 놓고도 절반의 실패, 절반의 성공이라는 자성과 평가가 엇갈렸다.

 어떤 결과이든 책임은 당대표가 지는 것이고 굳이 이를 회피할 생각은 없다.

 하지만 여기서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할 것이 있다. 과연 이번 지방선거가 다당제에 대한 심판이었을까?

 민주평화당 정강정책 제1조는 “다당제로 합의 민주주의 실현”이다.

 다당제 민주주의를 당의 정강정책에 명시한 정당은 민주평화당이 유일하다. 다당제 민주주의는 87년 직선제 민주주의를 넘어 더 나은 민주주의로 나아가는 관문이다.

 20대 총선 당시, 호남은 녹색 돌풍의 진원지였고 본거지였다. 다당제는 견제되지 않은 권력에 대한 거부, 호남민심의 선택이었다.

 그것이 바로 호남정신이며 더 나은 민주주의다. 민주주의는 다수결이 아니라 다양성에 있다.

 호남정신은 다수의 힘으로 상대를 억누르려는 패권의 폭력성과는 거리가 멀다. 다수의 목소리가 옳은 것이 아니라 다름을 인정하고 차이를 좁혀 나가는 과정이 아니던가.

 20대 국회에서 ‘협치’와 ‘연정’의 화두가 등장한 것 역시 다당제 효과를 빼놓고는 설명할 길이 없다. 사상 최대의 전북과 호남예산도, 문재인 정부의 호남인사 우대 정책도 다당제가 가져온 성과임은 부인할 수 없다. 다당제의 완전한 정착만이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를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대안이다.

 민심 그대로의 선거제도와 다당제 실현을 위한 개헌은 민주평화당의 존재의의이자 역사적 책무다.

 지방선거의 결과와 무관하게 여전히 다당제 가치가 유효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가장 민주적인 가치의 실현, 그것이 바로 다당제다. 이제 곧 민주평화당의 새로운 당대표와 최고지도부가 전국당원들의 직접 선거로 선출된다.

 백마를 타고 오는 초인을 기다리며 민주주의를 말할 수는 없다.

 “국민의 의사를 가장 잘 반영할 수 있는 다당제에 기반한 합의 민주주의체제로 전환한다. 민심이 그대로 의석수에 반영되는 선거제도로 개혁하고, 제왕적 대통령제의 문제를 해결하는 분권형 권력구조로 개헌한다. 안정적인 다당제 정착을 통해 의회제도와 정치과정에 합리성과 투명성을 높이는 정치개혁을 추진한다. 국민주권의 적극적 실현을 위해 국민소환제와 국민발안제를 도입한다.”

 민주평화당 정강정책 제1조를 실현하는 길에 민주평화당의 미래가 있다.

 조배숙<국회의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