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에게 좋은 과한 치료
환자에게 좋은 과한 치료
  • 김재신
  • 승인 2018.07.19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즘 어깨가 아파 물리치료를 받으러 소양에 있는 J병원에 자주 간다.

 내가 여러 병원에 물리치료를 받아 왔지만 이 병원처럼 친절하게 혹은 과하게 환자를 대하는 곳은 없었다. 보통 병원은 메뉴얼대로 그 환부만 열 담요를 감싸고 전기찜질하고 초음파 치료 이런 순서로 치료를 진행한다. 그런데 이 병원은 환부와 이어진 주변부까지 감쌀 뿐더러 전기치료 역시 주변까지 두 번에 걸쳐 시행하며, 초음파도 환자의 요청이 있으면 주변을 넓혀서 약 1.5배 정도 치료를 더해준다.

 이렇게 치료를 더해주니 주변의 어르신들이 이 병원에 몰려들어 순번을 기다려야 할 정도다.

 환자에게 치료를 너무 과하게 하면 안되지만 그렇다고 딱 그 부위만 하고 끝나는 것 역시 환자에겐 좋지 않다. 어깨는 목과 연결돼 있으니 목까지 해야 한다면서 목까지 감싸서 치료한 곳은 이곳뿐이었다. 이곳의 과한 치료는 환자에겐 꿀맛이다.

 김재신 / 전주시 송천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