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에 최영애 씨 내정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에 최영애 씨 내정
  • 청와대=소인섭 기자
  • 승인 2018.07.17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영애(67·부산) ‘여성인권을 지원하는 사람들’ 이사장이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에 내정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서울시 인권위원장을 겸임하고 있는 최 이사장을 내정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최 이사장은 30여 년 동안 시민단체와 국가인권위원회 등에서 사회적 약자의 인권 보호에 앞장서 온 인권 전문가다”면서 “인권위 사무처 준비단장과 사무총장, 상임위원을 지내며 국가인권위 기틀을 다지기도 했다”고 밝혔다. 또 “새로운 인권 수요와 변화하고 있는 국제 기준에 부응해 우리나라가 인권 선진국으로 도약하는데 기여할 적임자다”고 높이 평가했다.

 김 대변인은 “이번 인사는 그간 밀실에서 이뤄졌던 위원장 임명 관행에서 탈피하여 최초로 공개 모집 및 후보추천위원회 절차를 걸쳐서 선정됐고 이를 통해 세계국가인권기구연합 등 국내외 인권단체들이 요구해 온 인권위원 선출 절차의 독립성과 투명성을 확보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신임위원장 내정자는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서 정식으로 임명될 예정이다.

청와대=소인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