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현대 선두 굳히기 나선다
전북현대 선두 굳히기 나선다
  • 남형진 기자
  • 승인 2018.07.17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단장 백승권)이 2018 K리그1 우승을 위한 선두 굳히기에 나선다.

전북현대는 18일 저녁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으로 제주유나이티드를 불러들여 K리그1 18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

최근 전북현대는 울산, 수원과의 원정 2연전을 무실점 2연승으로 2위와의 승점차를 12점 차로 벌렸다.

전북현대는 이번 홈경기에서도 승리를 거둬 선두 독주 체제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전북현대 최강희 감독은 제주와의 홈경기에 로테이션을 통한 선수기용으로 연일 계속되고 있는 가마솥 더위 속에서 주전 선수들의 체력 관리와 전반적인 팀 경기력 향상이라는 두마리 토끼 몰이에 나선다.

공격 라인에서는 지난 수원전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승리를 이끌었던 아드리아노가 제주의 골문을 노리고 경고누적으로 출전하지 못하는 로페즈 자리에는 한교원이 출전한다.

또 중원에서는 월드컵 출전 이후 경기 출전시간을 줄이며 컨디션을 끌어올린 이재성이 임선영-이승기-신형민과 함께 공·수를 조율하게 된다.

수비에서는 최철순-최보경-홍정호-이용 포백 라인이 무실점 3연승에 도전한다.

전북현대는 이날 홈경기를 화끈한 공격 축구로 전개해 나가는 동시에 경기장을 찾은 팬들을 위한 다양한 선물도 마련해 놓고 있다.

‘고창군 데이’를 맞아 각 게이트에서는 복분자즙 2천포와 서울우유 전북지사의 후원으로 사과주스 8천개가 입장하는 팬들에게 제공되며 고창수박 시식 등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된다.

전북현대 최강희 감독은 “현재 순위와 승점도 중요하지만 홈경기는 반드시 승리를 거둬야 한다”며 “팀의 모든 전력을 투입해 경기장을 찾은 팬들에게 재미있는 축구로 보답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러시아 월드컵에서 맹활약을 보여준 ‘강한남자’ 이용은 전주월드컵경기장을 찾기 어려운 장수 번암중학교 학생들을 경기장으로 초청해 소중한 추억을 선물할 예정이다.

 

남형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