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방 마친 문 대통령, 국내 현안 산적
순방 마친 문 대통령, 국내 현안 산적
  • 청와대=소인섭 기자
  • 승인 2018.07.15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5박 6일간의 인도·싱가포르 순방 일정을 마치고 13일 귀국했다. 14·15일 공식 일정을 잡지 않은 문 대통령은 경제상황과 북한 핵 문제 등 현안과 마주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인도방문에서 모디 총리와 정상회담을 열어 양국 관계의 발전 방향을 담은 공동 성명을 채택하고, 교역 규모도 500억 달러로 확대하기로 합의했다. 싱가포르 리셴룽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는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양국 간 협력을 강화하고 여론주도층을 대상으로 한반도 평화 정착과 아세안 국가와의 협력 확대 방안을 설명하는 등 신남방정책을 본격화했다.

 순방을 순조롭게 마무리한 문 대통령이 맞닥뜨려야 하는 국내 상황은 그러나 그리 녹록하지 않다. 우선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동력을 이어가는 게 현안중 현안인다.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달성’이라는 원칙에는 남북미 3자 간이 합의했지만 구체적인 비핵화 이행 방안을 놓고 지난 6∼7일 북미 고위급회담에서 접점을 찾지 못했다. 우리 정부가 주도하는 ‘종전선언’에도 이견이 있다. 문 대통령의 역할론이 다시 고개를 든다.

 문 대통령은 지난 13일 ‘싱가포르 렉처’에서 “(북미) 정상이 직접 한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국제사회로부터 엄중한 심판을 받을 것이다”는 말로 북미 간 흔들림 없는 비핵화 협상을 강조했다.

 청와대는 13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개최해 북미 정상회담 공동성명의 이행을 위한 최근 북미간 협상 동향을 점검했다.

 6.13 지방선거 직후부터 직접 의지를 표명해 온 경제 상황도 쉽지 않은 과제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경제수석·일자리수석 등 청와대 경제라인을 교체하며 경제·고용 분야에 한층 힘을 집중하겠다는 뜻을 시사했다.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 공정경제라는 기존 경제정책 기조를 유지하는 가운데 가시적인 성과를 낼 수 있는 경제·민생 정책 챙기기에 공을 들일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청와대=소인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