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특화 버섯’ 개발로 소비자 공략 나선다
‘지역특화 버섯’ 개발로 소비자 공략 나선다
  • 정재근 기자
  • 승인 2018.07.12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별 특성과 환경에 맞는 지역특화 버섯 품종이 개발돼 소비자 입맛에 맞는 보다 다양한 버섯 공급이 가능할 전망이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각 지역 농업기술원 버섯연구팀과 협업을 통해 지역특화 품종을 개발하고 보급 사업을 추진해 국산 품종 보급률을 2009년 35%에서 지난해 54%로 높였다고 밝혔다.

 중앙-지역 간 협업 연구를 통해 버섯 10품목에 대한 지역별 특화 품종을 개발하고 있는데 현재까지 총 30품종을 개발·보급했다.

 대표적으로 갈색팽이 ‘여름향 1호’와 ‘2호’는 백색팽이가 점유한 팽이시장에 황금팽이라는 차별성이 있는 품종이다. 특히, 갈색팽이는 백색에 비해 아삭아삭한 식감이 뛰어나고 재배기간이 짧고 저장성이 좋아 앞으로 재배가 늘어날 전망이다.

식미가 풍부하나 소비자 인지도가 낮은 갈색양송이 ‘단석1호’와 ‘호감’ 품종은 최근 경남 지역에 첫 출하되면서 전국적인 확산을 기대하고 있다.

 사람의 귀를 닮은 목이 ‘용아’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배변활동 원활’의 기능성을 인정했으며, 겨울에는 벌레이고 여름에는 풀로 불리는 약용버섯 동충하초 ‘도원홍초’ 품종은 지역 농가에 우선 보급해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유도하고 있다.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재배하기 쉬운 느타리 ‘솔타리’와 기능성 버섯인 아위느타리와 백령느타리 교잡 품종 ‘백황’, 백색양송이 ‘도담’, 경기도 농업기술원에서 개발한 수출 효자 품종 느타리 ‘흑타리’ 등이 있다.

 농촌진흥청은 버섯 연구를 하는 지방자치단체별로 체계적인 연구를 수행해 다양한 버섯 품목의 품종 개발에 성공함으로써 버섯산업의 국제 경쟁력을 한층 높일 전망이다.

 더불어, 지역특화 버섯의 본격적인 보급으로 지역 농가 소득 증대에 기여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보탬이 되고자 한다.

정재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