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대표씨수소’ 전북 낙점
대한민국 ‘대표씨수소’ 전북 낙점
  • 한훈 기자
  • 승인 2018.07.12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한우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보증씨수소로 인정받으며 전북 한우의 브랜드 가치를 크게 높였다.

12일 전북도에 따르면 전북도동물위생시험소 축산시험장이 생산한 한우 ‘천년전북 1호(KPN1222)’가 국가 보증씨수소로 선발됐다.

지난달 27일 국립축산과학원에서 열린 가축개량협의회 한우분과위원회는 총 26마리의 후보씨수소 중 14마리를 보증씨수소로 선발했다. 일명 ‘한우 정자왕’으로 불리는 보증씨수소는 전국 암소에게 정액을 공급하게 된다. 4년여에 걸친 까다로운 검정절차를 통해 자손을 평가, 유전적 우수성이 입증된 경우에만 보증씨수소로 선발될 수 있다.

전북한우인 ‘천년전북 1호’는 선발된 보증씨수소 중 2등을 거머쥐어 유전능력이 상당히 우수한 것으로 평가받았다. 이는 우리나라 전체 보증 씨수소 125마리 중 19등에 해당하는 성적이다.

천년전북 1호 자손은 도축한 가축 무게를 가리키는 도체중이 한우 전체 평균보다 약 37kg가 더 나갈 것으로 예측됐다. 이로 말미암은 경제적 가치 또한 44억 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돼 한우농가의 소득향상에도 크게 이바지할 전망이다.

 김용수 축산시험장장은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수송아지 및 후보씨수소 관리로 보증씨수소를 지속적으로 배출해 농가 소득을 높이겠다”면서 “축산업 발전에 힘써 축산농가와 함께 삼락농정 농생명산업의 발전을 이끌어 가겠다”고 말했다.

 



한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