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야농협 보조금 부적절 처리 책임자 사퇴하라”
“대야농협 보조금 부적절 처리 책임자 사퇴하라”
  • 조경장 기자
  • 승인 2018.07.12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야농업협동조합(이하 대야농협)이 추진한 미곡처리장(이하 RPC) 국가보조 사업이 부실 운영됐다는 군산시 감사결과 등에 대해 대야농협 위기비상대책위원회(이하 대야농협 비상대책위)가 책임자의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대야농협 일부 대의원들과 조합원 등으로 구성된 비상대책위는 13일부터 다음 달 12일까지 대야농협 앞 주차장에서 집회신고를 내고 대야농협 RPC 현대화사업 등 보조금 운영 및 조합 부실 운영 등에 대해 시위를 벌일 예정이다.

 이들은 ‘전북 쌀 라이스업 프로젝트 지원 사업’과 ‘고품질 쌀 유통활성화 사업’의 보조금 부적절 처리에 대한 책임자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또한 RPC에서 벼 도정을 하며 자연 감모율을 부적절하게 적용해 벼 1천 톤 정도가 손실을 입었다며 이에 대한 책임자 변상도 촉구하고 있다.

 대야농협 비상대책위 한 관계자는 “보조금 사업에 대해 문제점이 나왔는데도 책임지려 하는 사람이 없다는 것이 더 큰 문제”라며 “이에 대한 정확한 사유를 밝히고 책임을 져야 할 사람은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군산=조경장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