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준호·김은주의 ‘자동차로 떠나는 발칸반도 여행’
한준호·김은주의 ‘자동차로 떠나는 발칸반도 여행’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8.07.11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로 떠나는 발칸반도 여행
 “여보, 발칸 쪽으로 가봅시다.”

 나이 지긋한 부부가 자동차를 타고 발칸반도를 종횡무진 누비는 이야기는 절대 꿈이 아니고 현실이 됐다.

 이번에 부부 여행 작가로 활동 중인 한준호, 김은주 작가가 크로아티아, 슬로베니아,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몬테네그로 등을 유랑한 25일 간의 여정을 일기 형식으로 쓴 여행기를 출간했다.

 ‘자동차로 떠나는 발칸반도 여행’이란 제목의 이 책은 일반 여행과 달리 자동차를 렌트하여 반도를 누비면서 여행했다는 점에서 눈길을 끌고 있다.
▲ 한준호, 김은주 부부
 한준호, 김은주 작가는 유럽에서의 국내와 다른 주유소 사용 방식, 독특한 교통 문화와 교통 규칙 등 자동차 여행 정보를 세세하게 기록했다.

 한 때 부부교사였던 이들은 부인인 김은주 작가가 여행 플래너로 전업을 하면서, 방학이면 남편인 한준호 작가와 배낭을 메고 훌쩍 여행을 떠나곤 한다.

 그런 여행이 일상처럼 이어져 그동안 셀 수도 없이 수많은 세계 여러 나라를 여행하고 책으로 펴내게 됐다고.

 따라서, 이 책은 그런 자유 여행에서 체득한 노하우가 곳곳에 스며든 여행기로, 마음은 있으되 쉽게 나서지 못하는 세계 자유 여행을 꿈꾸는 일반 사람들에게 여행 지침서가 되기에 충분하다.

 자동차로 인해서 예상치 못하게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각 사례 별로 재미있게 서술했기에 최신 트렌드처럼 자리 잡은 자동차 자유 여행을 계획하는 독자들은 유용한 여행 정보를 얻을 수 있게 했다.

 두 작가는 발칸 반도의 4개국을 자동차로 누비면서 알콩달콩 여행 재미에 푹 빠져 살았던 여행에서의 매일 매일 두근거리는 느낌을 아름답고 감성적인 문장으로 맛깔나게 그려내고 있다.

 글 형식이 자유롭게 쓰여진 책이어서 독자가 읽다 보면 작가가 바로 옆에서 이야기하는 것 같은 느낌을 받는다.

 아울러, 작가는 평소 사진을 취미로 하는 사진 작가의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한다.

 그래서 발칸 반도의 구석구석을 현실감 있게 사진에 담아 페이지 마다 여행에서의 여정을 생생하게 그려내고 있어 글을 읽는 동안 마치 작가와 함께 여행하는 듯한 착각에 빠지게 만든다.

 현재 임실 지사중학교 영어 교사로 재직 중인 한준호 작가는 “이 책의 특징이라고 한다면 여행 스토리를 잘 살려낸 것이 독특한 매력을 가진 책이라고 볼 수 있다”며, “이미 발칸반도에 다녀온 이들에게는 추억을, 여행을 준비하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좋은 가이드가 되어줄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김은주 작가도 “무엇보다 자유여행을 꿈꾸고 있으나 선뜻 나서지 못하고 새로운 용기가 필요한 이들에게 일독을 권한다”고 밝혔다.

김영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