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마을공방 육성사업’ 선정
고창군 ‘마을공방 육성사업’ 선정
  • 고창=김동희 기자
  • 승인 2018.07.11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을공동체 활성화’ 기대
 고창군(군수 유기상)이 해리면 월봉마을 책마을 해리(구 나성초교)가 ‘2018년 마을공방 육성사업’ 대상자로 최종 선정되어 국비 1억5천만원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11일 밝혔다.

 행정안전부 주관의 이번 공모사업은 PPT발표 심사 등을 거쳐 전국에서 지자체 8개소가 선정됐다.

 ‘마을공방’은 개인주의 심화와 노인 소외문제, 세대 간 갈등문제 등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공동체를 회복하기 위해 조성되는 지역 단위 거점 공간이다.

 이번에 선정된 ‘책마을 해리 마을공방 사업’은 누구나 예술가, 어디나 예술 공방 프로젝트로 다양한 인문, 예술 공작 활동에 필요한 공간 조성, 지역 학교와 만나는 움직이는 예술 공방, 책 학교 인문창업멘토링 프로그램을 확보해 지역의 인구유출을 억제하고 나아가 인구유입을 통한 마을공동체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유기상 군수는 “문화예술형 책마을 해리 마을공방 육성사업을 통해 지역 슬럼화를 극복할 뿐만 아니라, 주민이 스스로 모이는 소통공간을 제공함으로 마을공동체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고창=김동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