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박준승 선생 기념관 건립 공사
정읍시, 박준승 선생 기념관 건립 공사
  • 정읍=강민철 기자
  • 승인 2018.07.11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시가 11일 자암(菴) 박준승 선생(이하 자암) 기념관 건립 공사의 첫 삽을 떴다.

자암의 고택지(地) 인근인 산외면 평사리 일대 6천45㎡ 부지 내에 170㎡ 규모로 들어설 기념관은 전통 한옥형으로, 건립에는 모두 21억원이 투입된다.

시 관계자는 “우리나라 독립운동 민족대표 33인 중 한 분인 자암의 업적을 기림은 물론 독립운동을 하다 순국하신 수많은 선열들의 애국애족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서 기념관 건립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연말까지 건축 공사를 마치고 내년 2월 말까지 내부 전시공사를 마무리 한 후 3.1독립 만세운동 100주년 기념일인 내년 3월 1일 개관한다는 계획이다.

내부는 독립을 위해 헌신한 자암의 발자취와 업적 관련 자료로 꾸며질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정읍은 윤봉길의사, 이봉창의사와 함께 우리나라 독립운동사 3의사 중 한 분인 구파 백정기 의사를 비롯 수많은 의병장과 애국선열을 배출한 충의의 고장이다”며 “기념관이 개관되면 애국충절의 고장 정읍의 위상을 높임은 물론 나라를 위해 기꺼이 목숨 바쳤던 선열들의 희생정신을 기리고 애국정신을 높이는 산 교육장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자암은 1866년 11월 임실군 청웅면에서 태어나 1890년 동학에 입교했다.

1912년 장성대교구장 겸 전라도 순유위원장으로 임명되자 교정직 수행을 위해 정읍시 산외면 정량리 안계마을로 이주했다.

1919년에는 천도교 대표 15인과 함께 민족대표로 독립선언서에 서명하고 3.1일 만세삼창 후 일본경찰에 검거돼 서대문 형무소에서 수감생활을 하던 중 1921년 만기 출소했다.

1927년 3월 23일 별세했고 북면 마정리 먹방산에 안장됐다가 1963년 현재의 수성동 성황산 중턱에 이장됐다.

정읍=강민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