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대한방직 부지개발 어떻게 되나
전주시 대한방직 부지개발 어떻게 되나
  • 장정철 기자
  • 승인 2018.07.10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빠르면 8월 중 공론화위 구성 추진
▲ 대한방직 전주공장. /전북도민일보DB
 “전주의 마지막 남은 노른자 땅”인 대한방직 부지개발은 어떻게 될 것인지 관심사로 부각된 가운데 전주시가 변화된 모습을 보이고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그 이유는 대한방직 부지개발 방안 일환으로 제시했던 시민이 참여한 공론화위원회를 빠르면 8월 중 구성할 수 있음을 시사했기 때문이다.

 10일 전주시에 따르면 50여 명 규모의 ‘대한방직 공론화위원회’의 내부 운영규정이 일부 정비된 만큼 위원 위촉이 마무리되는 8월 중 공론화위원회가 본격 출범할 예정이다.

 대한방직 부지활용과 관련, 전주시는 그간 아파트나 상업시설로 이용하는데 부정적 입장을 견지해왔었다. 그러나 최근 들어선 시민들에게 도움이 되는 방향에서 활용할 수 있다는 입장으로 한 발짝 물러섰다.

 핵심은 현재 공업지역을 상업, 주거지역으로 용도변경을 해야 하는 만큼 향후 특혜시비 논란을 어떻게 차단할 것인지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공론화위원회에서 다뤄질 핵심 쟁점사항으로는 ▲용도를 변경하는 작업과 ▲인근 교통난 해소방안, ▲자광의 개발이익금 상환 방법 등으로 모아지고 있다.

 공론화위원회 위원 50여 명은 각계각층의 전문가와 시민사회단체를 망라하는 매머드급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도시계획 관련 교수, 전주시의회 도시건설위원, 공무원, 시민·환경단체 등을 포함하고 외부 전문가도 참여시켜 최대한 객관적인 안을 도출해 낸다는 것이 전주시의 방침이다.

 김종엽 전주시 생태도시국장은 10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대한방직 공론화위원회를 서두르는 것이 아니냐는 일부 의견이 있지만 대한방직에 대한 논의 필요성이 있어 여는 것이고, 미뤄야 할 이유도, 서두를 이유도 없다”고 말했다.

 김 국장은 또 “사업 특혜의혹을 최대한 불식하기 위해 공론화위원회를 공정하고 투명하게 운영할 것”이라며 “추후 전북도와 협의를 거쳐 올바른 방향으로 결론을 내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용도변경시 얻게 될 이익 배분문제, 교통난 등 20여 가지의 쟁점 사안이 첨예하게 대립하는 만큼 이에 대한 논의가 우선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전북도의 의견이 중요한 만큼 기본계획과 도 소유 토지 등 긴밀한 협조도 관건이다.

 한편, 자광은 전주공장 부지에 143층 규모의 타워와 타워 350m 상부에 익스트림 놀이시설, 350실 규모 호텔, 3000세대 규모의 공동주택, 국제규격 컨벤션 등을 짓는 복합개발 계획을 구상중이다.

 그러나 복합개발 추진을 위해 투입되는 비용만도 2조 5000억 원에 달해 제대로 알려지지도 않은 자광이 천문학적인 자금을 적기에 조달할 수 있을지 관심이다.

 특히, 3000세대의 공동주택은 현재 부지 맞은편 중화산동 현대에코르 아파트, 코오롱하늘채 아파트를 합친 것보다 많다. 이는 이 일대 교통량을 현실적으로 어떻게 분산할 수 있을지에 따라 성공 여부가 달렸음을 의미한다. 시민사회단체들은 이런 이유로 추진절차와 교통 및 환경영향평가를 제대로 실시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장정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