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라돈침대 가정방문 측정
정읍시 라돈침대 가정방문 측정
  • 정읍=강민철 기자
  • 승인 2018.07.10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일부 라돈침대 매트리스로 인해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정읍시가 방문 측정에 나선다.

정읍시는 오는 16일부터 환경과 홈페이지 공고란의 신청서를 작성한 후 담당자에게 메일(hanhyewon@korea.kr)로 접수하면 접수순서에 따라 신청인 집을 방문, 라돈 농도를 측정해줄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측정 장비 2대를 구입했다.

측정기는 10분 간격으로 측정값이 표시된다. 실내공기질관리법 상 다중 이용 시설의 라돈 농도 권고 기준은 4pCi/ℓ이다.

10일 시에 따르면 라돈은 공기보다 8배 무거운 무색 무취 무미의 방사성 기체로, 산소나 이산화탄소처럼 우리 주변 어디에서나 미량 존재한다.

우리나라는 우라늄 매장량이 높기 때문에 주로 토양으로부터 유입된다.

고농도 라돈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환기가 가장 손쉽고, 효과적이다. 따라서 주기적인 환기를 통해서 라돈의 위험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방사성 물질인 라돈으로부터 안심할 수 있는 생활환경 조성을 위해 비교적 높은 수치의 농도로 측정되는 경우에는 전문가 등 자문을 통해 환기 설비 개선 방안 등 라돈농도를 낮게 유지·관리할 수 있는 방법을 안내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정읍=강민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