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해상 전복 사고, 선장 여전히 오리무중
군산 해상 전복 사고, 선장 여전히 오리무중
  • 김기주 기자
  • 승인 2018.07.09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 앞바다에서 새우잡이 배가 예인선과 충돌, 전복하는 사고가 발생해 배에 타고 있던 5명이 배와 함께 물속으로 가라앉았다.

 다행히 선실에 있던 선원 4명은 에어포켓(공기층)에 있다 구조됐으나 이들과 떨어져 있던 선장은 현재까지 실종된 상태다.

 9일 군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7시 13분께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 남동쪽 약 12㎞ 해상에서 7.9톤급 어선이 118톤급 예인선과 충돌해 전복됐다.

 예인선이 예인 줄을 이용해 끌림배를 끌던 중 새우잡이 배가 예인 줄을 발견하지 못해 걸려 전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복된 배는 새우잡이를 주로 하는 어선으로 사고 당시 선장 권모(56)씨를 포함해 총 5명이 타고 있었다.

 사고 당시 배에 타고 있던 5명이 모두 배와 함께 물속으로 가라앉은 가운데 이모(59)씨 등 선원 4명이 선내에 형성된 에어포켓에 머물었고 사고 발생 약 2시간 30분 만인 오후 9시42분쯤 해경에 의해 모두 구조됐다.

 에어포켓은 배가 완전히 침몰하기 전 물에 잠기지 않아 공기층이 형성돼 있는 곳을 말한다.

 해경은 “배가 갑작스럽게 전복되면서 선내에 에어포켓이 형성돼 선원들의 생존이 가능했고 선체를 두드리며 교신을 시도해 선원 4명이 생존해 있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잠수가 가능한 구조대원들이 산소통을 가지고 선내 진입에 성공해 이들을 모두 구조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선장 권씨는 아직 생존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해경은 실종자가 조류에 휘말렸을 가능성도 포함해 수색범위를 넓히기로 했다.

 해경은 ‘선장은 조타실에 있을 것’이라는 선원들의 진술을 토대로 조타실 쪽을 수색하는 한편, 경비함과 어업지도선 등 선박 14척과 수색인력 300여명을 현장에 투입했다.

 이어 실시간 기상 상황과 바닷물 흐름을 확인할 수 있는 표류예측시스템을 가동하고 수색범위를 실종 지점에서 24㎞까지 넓혀 권씨 행방을 찾고 있다.



김기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