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종전선언 북미 이견, 대통령 구상과 큰 차이 없어”
청와대 “종전선언 북미 이견, 대통령 구상과 큰 차이 없어”
  • 청와대=소인섭 기자
  • 승인 2018.07.09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는 북한과 미국이 종전선을 두고 견해차를 보인것에 대해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9일 정례브리핑에서 “북민 간 종전선언은 문재인 대통령이 주도적으로 제안한 문제로, 결국은 시기와 방식의 문제일 텐데 그 종전선언을 비롯해 모든 문제가 서로 합의를 해나가기 위한 과정에 있다고 본다”면서 양측 간 이견이 문 대통령의 구상과 큰 차이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지난 6∼7일 방북해 북미회담을 했으나 양측은 종전선언을 두고 견해차를 나타낸 바 있다.

 종전선언 등을 놓고 서로 생각하는 바가 다른 것은 극복하지 못할 정도의 차이는 아니라는 것이 청와대의 입장이다.

 종전선언과 관련해 북한 외무성은 지난 7일 대변인 담화에서 ‘북미 사이의 신뢰조성을 위한 선차적 요소이자 전쟁상태를 종결짓는 역사적 과제로서 정전협정 체결 65주년(7월 27일)을 계기로 한 종전선언 발표를 요구했으나 미국이 조건과 구실을 대며 이를 미루려 했다’고 밝혔다.

 미측은 비핵화 초기 조치를 진행한 뒤 일정 시점에 가서 종전선언을 해야 한다는 견해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소인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