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수동마을 ‘생생마을 만들기 콘테스트’ 수상
남원시 수동마을 ‘생생마을 만들기 콘테스트’ 수상
  • 양준천 기자
  • 승인 2018.07.09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시 시매면 수동마을 생생마을만들기 콘테스트 수상
‘삼락농정, 사람찾는 농촌’구현을 위해 전라북도가 주최한 ‘재5회 생생마을 만들기 콘테스트’에 남원시 사매면 수동마을이 문화·복지 분야에 참가해 장려상을 수상했다.

지난 6일 전북도청 대공연장에서 열린 ‘제5회 생생마을만들기 콘테스트’는 4개 분야(경관환경, 소득체험, 문화복지, 아름다운농촌만들기)의 각 3개 팀을 비롯 전라북도 시군 마을 리더와 주민 등 1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장려상을 수상한 수동마을은 노적봉 아래 위치하고 있는 작은 마을로 전라북도 삼락농정의 일환인 생생마을 만들기 시초단계 사업을 시작으로 ‘마을유래집 만들기, 마을노래 가사집’를 주제로 다양한 마을사업을 추진해 왔다.

또 마을을 보존하고 있는 1,300년 된 은행나무를 비롯해 제궁(노산재·환선루), 마을구전노래(수동가)등 오랜 역사와 전통을 가꾸고 보존하고 있는 마을로 이번 콘테스트에 참가해 주민들이 직접 마을구전 노래인 수동가를 부르는 퍼포먼스로 높으 평가를 받았다.

시관계자는 “이번 생생마을 콘테스트를 통해 그동안 남원시에서 추진하고 있는 마을만들기 사업을 활성화해 마을 주민 스스로가 하나가 돼 서로 화합하는 공동체 회복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남원=양준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