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집중호우 피해지역 응급복구 나서
고창군 집중호우 피해지역 응급복구 나서
  • 고창=김동희 기자
  • 승인 2018.07.05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군(군수 유기상)이 태풍 쁘라삐룬으로 인한 집중호우에 법면 유실과 토사 유출 등에 대해 응급복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박호인 건설도시과장은 4일 집중호우로 인해 법면 유실과 토사 유출 등 피해가 발생한 현장에 방문해 조속한 복구에 나섰다.

 이번 응급복구에 나선 대산면 지석리 남월마을은 고창군과 장성군의 경계지역에 위치하고 있으나 이번 집중호우 시 130mm 비가 내려 농경지에 피해가 발생했다.

 군은 주민들로부터 피해 접수를 받고 굴삭기 1대와 덤프트럭 3대, 인력 10여명 등을 동원하여 신속하게 도로 응급복구에 나섰으며 추가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총력을 기울였다.

고창=김동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