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전 MOM 조현우 "다른 선수가 나왔어도 잘 막았을 것"
독일전 MOM 조현우 "다른 선수가 나왔어도 잘 막았을 것"
  • 연합뉴스
  • 승인 2018.06.28 0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랭킹 1위 독일과의 맞대결에서 '불꽃 선방'으로 승리의 발판을 놓은 한국 축구대표팀의 수문장 조현우(대구FC)는 "다른 선수가 나왔어도 잘 막았을 것"이라고 겸손함을 잃지 않았다.

조현우는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최종전을 마치고 최우수선수인 '맨 오브 더 매치'에 선정되고서 "선수와 감독님 모두 국민을 위해 하나가 돼 경기했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번 대회 전까지만 해도 한국의 완전한 '넘버원 수문장'이라고 할 수는 없었던 그는 신태용 감독의 중용 속에 세 경기 모두 선발로 나서서 여러 번 선방을 뽐내며 주전 골키퍼로 확실히 자리 잡았다.

특히 이날 독일과의 경기에선 연이은 선방으로 무실점을 이끌며 2-0 승리에 앞장섰다. 

조현우는 "김승규, 김진현 선수가 경기에 나왔더라도 저 못지않게 잘 막았을 것"이라면서 "다른 생각 하지 않고 기회가 생기면 더 발전된 모습으로 찾아뵙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승리에도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데 대해선 "우리 경기가 끝나고 멕시코-스웨덴 결과를 알게 됐는데, 마지막 경기라고 생각하니 눈물도 좀 나더라"고 소회를 전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