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격의 눈물 쏟은 한국대표팀…독일 팬들도 박수보냈다
감격의 눈물 쏟은 한국대표팀…독일 팬들도 박수보냈다
  • 연합뉴스
  • 승인 2018.06.28 0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삐익!'

마크 가이거 주심이 휘슬을 울리자 태극전사들은 그라운드에 모두 쓰러져 닭똥 같은 눈물을 흘렸다.

비록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16강 진출은 실패했지만, 세계 최강 독일을 상대로 기적 같은 승리를 일궈낸 23명의 태극전사들은 모두 그라운드로 뛰어나와 얼싸안았다.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최악의 상황에서 만든 기적의 한판이었다.  

축구대표팀은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 독일과 경기에서 후반 막판 터진 김영권과 손흥민의 연속골로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대표팀은 후반 막판까지 독일의 파상공세에 시달렸다. 점유율 30%에 그칠 만큼 극단적으로 밀렸지만, 골문을 틀어막으며 버티고 또 버텼다.

대표팀은 후반 48분 오른쪽 코너킥 기회에서 김영권이 오른발로 공을 밀어 넣어 결승 골을 터뜨렸다. 이후 손흥민이 텅 빈 골대에 추가 골을 넣으며 승리했다.

대표팀은 종료 휘슬이 울리자 주전, 비주전을 가리지 않고 모든 선수가 그라운드 안으로 뛰어들어와 기쁨을 만끽했다.

모든 체력을 쏟아부은 여파 때문인지 큰 제스처로 기쁨을 표현하진 못했지만, 모든 선수는 눈물을 흘리며 감격에 젖었다.

대표팀 에이스 손흥민은 신태용 감독을 오랫동안 안고 눈물을 흘렸다.

카잔 아레나는 '대~한민국'을 외치는 소리로 가득 찼다.

한국 대표팀 응원단인 붉은 악마 회원들과 현지 교민들은 최선을 다해 싸워준 선수들을 향해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다.

일부 독일 팬들도 자리에서 일어나 한국 대표팀을 향해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한국에 일격을 당해 16강 진출에 실패한 독일 대표팀은 그야말로 초상집 분위기였다.

선수들은 대부분 눈이 풀린 채로 믿을 수 없다는 듯이 허망한 표정을 지었다.

독일 대표팀 베테랑 마리오 고메스는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몇몇 선수들은 경기가 끝난 뒤에도 벤치에 앉아 텅 빈 그라운드를 지켜봤다.

태극전사들은 그라운드를 누비며 팬들에게 인사를 했고 이후 코치진과 포옹을 하며 서로를 격려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