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혼의 김영권, 독일 전차에 몸을 던졌다
투혼의 김영권, 독일 전차에 몸을 던졌다
  • 연합뉴스
  • 승인 2018.06.28 0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구대표팀 수비수 김영권(광저우)은 지난해 축구인생에서 가장 힘든 시기를 겪었다. 

지난해 8월 이란과 홈경기를 마친 뒤 인터뷰에서 실언했다가 엄청난 비난을 받았다.

당시 김영권은 홈 관중의 큰 응원 소리로 동료들과 소통하기 힘들었다고 생각 없이 발언했는데 파장은 매우 컸다.

김영권과 관련한 기사마다 엄청난 양의 악플이 달렸다.

평소 활발한 모습을 보이던 김영권은 어느 순간부터 말수가 적어지고 언론과 접촉 횟수도 매우 줄어들었다. 주장 완장도 내려놓았다.

김영권을 겨냥한 비난 세례는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개막 때까지도 계속됐다.

불안한 수비가 나올 때마다 도를 넘는 비난과 공격이 이어졌다.

김영권이 받는 스트레스는 말로 형용할 수 없었다.

그는 무거운 부담을 안고 러시아를 밟았다. 그가 할 수 있는 건 그라운드에서 열심히 뛰는 것밖에 없었다.

김영권은 1차전 스웨덴전과 2차전 멕시코전에서 몸을 사리지 않는 모습으로 팬들의 비난을 누그러뜨렸다.

부서져라 온몸을 던졌고, 이를 악물고 끝까지 쫓아가 상대 공격수의 공을 뺏었다.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디펜딩 챔피언 독일과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도 그랬다.

그는 윤영선(성남)과 함께 센터백으로 선발 출전해 전차군단의 파상공세를 몸으로 막았다.

전반 14분 요주아 키미히의 슈팅을 몸을 던져 막았고, 후반 8분에도 같은 선수의 강슛을 몸으로 막았다.

페널티킥을 주지 않기 위해 뒷짐을 지고 몸을 날리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김영권은 체력이 바닥난 후반 막판까지 모든 힘을 그라운드에 쏟아냈다.

독일은 마리오 고메스, 토마스 뮐러, 율리안 브란트 등 공격자원을 투입하며 파상공세를 펼쳤는데, 김영권은 왕성한 활동량을 보이며 골문을 꽁꽁 틀어막았다.

무지막지한 독일 전차의 대포알 슛은 번번이 김영권의 발을 맞고 나갔다.

김영권은 0-0으로 맞선 후반 추가시간 결승 골까지 터뜨렸다.

그는 오른쪽 코너킥 기회에서 흘러나온 공을 침착하게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상대 골망을 갈랐다.

선심은 오프사이드 판정을 내렸는데, 주심은 비디오판독 끝에 노골 판정을 골 판정으로 변경했다.

김영권이 전차군단을 무너뜨리는 순간이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