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 새만금개발공사 사장, 전북출신?
초대 새만금개발공사 사장, 전북출신?
  • 전형남 기자
  • 승인 2018.06.19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정치권과 도민의 관심이 6·13 지방선거 이후 단행될 청와대 주요직 인선과 9월에 출범할 예정인 새만금개발공사 사장에 전북출신 중용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특히 현재 공석인 균형발전비서관은 문재인 정부 출범과 함께 전북 임실 출신인 황태규 우석대 교수가 임명됐지만 1년도 되지 않아 사임했다.

청와대는 업무의 효율성 확보를 위해 균형발전비서관등 일부 부서에 대해 통폐합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은 따라서 균형발전비서관이 현재 체제를 유지하든 타 부서와 통합되든 후임 인선은 전북 출신이 중용되야 한다는 주장을 내놓고 있다.

문 대통령의 첫 청와대 인선에서 전북 출신을 균형발전비서관에 임명한 것은 인사 탕평책과 지역균형발전 정책에 따라 이뤄진 것이다.

 청와대 균형발전비서관은 새만금사업 등 전북 현안과 SOC 사업 등을 주 업무로 하는 만큼 문 대통령의 전북인사 배려가 있을 것이라는 정치권의 관측도 뒤따르고 있다.

 전북 정치권 모 인사는 “역대 정부의 인사, 예산 차별로 낙후된 전북으로서 균형발전비서관 자리는 포기할 수 없는 자리”라며 “문재인 정부의 첫 인사에서 전북인사가 중용된 사실은 많은 것을 보여주는 대목”이라고 말했다.

 특히 정부가 새만금개발사업 전담 기관인 새만금개발공사를 오는 9월 설립하기 위한 준비를 진행하면서 관심은 전북출신 공사 사장 탄생이 주목된다.

 새만금개발공사가 전북 현안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데다 전북 정치권 등 협조가 절실하기 때문이다.

특히 새만금개발공사는 신재생에너지 클러스트 조성사업을 비롯해 택지 매립, 분양을 전담하고 있다.

 정치권은 “신재생에너지 조성사업은 쉽게 말해 태양광 사업을 주민의 반발이 적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결국 주민과 새만금개발공사 관계를 중재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만금개발공사가 본궤도에 오르기 위해서는 전북 상황을 정확히 파악하고 이를 해결할 수 있는 인사가 필요하다는 것이 정치권의 설명이다.

 이번 지선에서 송하진 지사가 재선에 성공하자 새만금개발공사 출범과 역할에 큰 기대를 갖은 것도 새만금개발공사 업무의 특성에 따른 것이다.
 

서울=전형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