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역 제치고 민주평화당 유기상 고창군수 당선
현역 제치고 민주평화당 유기상 고창군수 당선
  • 특별취재단
  • 승인 2018.06.14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역 6·13 지방선거에서 최고 화제의 주인공은 고창군수에 당선된 민주평화당 유기상 당선자라는 이견이 없다.

14일 새벽 고창군수 투표함이 모두 열리고 방송 자막에 고창군수 당선자로 ‘유기상’이름이 오를때 까지 고창군수 선거에서 유기상 당선자가 승리할 것으로 예상했던 사람은 많지 않았다.

 그만큼 민주당 박우정 후보의 벽은 두터웠고 강력했기 때문이다.

 박 후보가 부인 문제로 여론의 도마위에 오르긴 했지만 그동안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

 정치권은 따라서 민주당의 높은 당지지율, 조직력과 자금력에서 크게 앞선 현역 군수인 박우정 후보의 당선을 당연시 했다.

실제 지방선거일이 코 앞으로 다가왔지만 유 당선인이 고창군수 선거에서 승리할 것이라는 전망을 많지 않았다.

그러나 유 당선인은 특유의 성실성과 진정성으로 묵묵히 바닥을 다지며 누구도 예상 못 한 대역전극을 일궈냈다.

  그는 2014년 치러진 지난 지방선거에서 고창군수에 도전했다가 쓴맛을 본 고위 관료 출신이다.

9급 공무원에 이어 7급, 행정고시에 합격하고 전북도 문화체육관광국장, 혁신도시추진단장, 기획관리실장 등을 역임하며 기획력을 인정받았으나 현실의 벽은 높기만 했다.

100억원대의 부를 일군 사업가로 오랫동안 조직을 다져온 박우정 고창군수, 고창 출신 최고위급 관료인 정학수 전 농림수산식품부 차관에 맞서 출마를 선언했지만 무소속 후보 단일화 경선에서 지며 본선에 올라보지도 못했다.

 유 당선인은 좌절하지 않았고 군민 속으로 들어가 애환을 함께했다.

4년을 한결같이 고향을 지키며 고향 발전을 고민했고 군민들도 그 진정성을 알아주기 시작했다.

전주한옥마을과 전주국제영화제를 성공시킨 뛰어난 실력과 다방면의 해박한 지식, 전북도청 베스트 공무원에 뽑혔던 인품도 한몫했다.

 유 당선인은 “인물과 정책이 돈과 조직을 이기는 선거혁명을 이뤄내 고창의 자존심과 의로움을 재확인할 수 있었다”며 “새로운 시대를 염원하는 변화의 바람이 이뤄낸 기적”이라고 감격해 했다.

  그는 “돈보다는 사람 우선, 독선 행정 대신 협치 행정을 추구하고 갑질 행정을 섬김 행정으로, 삽질개발 행정을 미래가치 키우기 행정으로, 군수 나 홀로 행정을 군민과 함께하는 군민 결정 행정으로 변화시키겠다”고 약속했다.

 특별취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