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전북교총 등 전북 단체 “교육감에게 바란다” 성명 발표
전교조· 전북교총 등 전북 단체 “교육감에게 바란다” 성명 발표
  • 김혜지 기자
  • 승인 2018.06.14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교조·전북교총, 학부모 단체 등은 김승환 교육감 당선에 대한 논평을 잇따라 발표하며, 전북 교육 발전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전교조 전북지부는 14일 논평을 통해 “우리 교육현장에 남아 있는 교육 적폐를 걷어내고, 지속적인 교육혁신을 통해 온전한 교육 자치가 이뤄지길 바란다”며 “반인권적 교육, 입시경쟁 교육, 특권 교육을 몰아내고 교육공동체 모두가 오로지 아이들의 행복을 위해 함께 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전교조는 “아직도 학교 현장을 왜곡과 반목으로 몰아가는 교육 적폐 정책인 교원평가, 교원성과급은 즉시 폐지해야 한다”면서 “김승환 교육감은 법외노조로 해직을 당한 전교조 전북지부 해직교사를 결자해지 차원에서 원직복직 시켜야 한다”고 요구했다.

전북교총 또한 같은날 논평을 내고 “김승환 교육감 당선인의 교육공약 이행 상황을 파악하고, 교육공동체 의견을 수렴해 더 밝은 전북교육 실천을 위해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전북교총은 “김 교육감은 소통과 협력을 통해 학생·학부모의 교육 참여를 늘리고 교원의 자긍심과 전문성이 살아나는 통합의 전북 교육을 만들어야 한다”며 “기초학력을 바탕으로 창의적이고 건강한 인재를 육성해 미래교육을 대비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이들은 “김 교육감은 전북교총이 제시한 ‘전북교육 혁신을 위한 공통 10대 영역 및 전북교육 20대 과제’또한 최대한 반영해달라”고 강조했다.

참교육을 위한 전국학부모회 전북지부도 이날 “이번 당선은 지난 8년 동안 전북 교육 발전에 대한 성과를 인정받은 것이다”며 “소통과 협력을 통해 앞으로 4년 동안 제시한 공약들이 실현되고 안착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혜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