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선 압승한 민주당·참패한 야당의 책무
지선 압승한 민주당·참패한 야당의 책무
  • .
  • 승인 2018.06.14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3지방선거는 예상대로 더불어민주당의 압승, 야당의 참패로 막을 내렸다.

대승을 거둔 민주당에는 축하와 박수를, 패배한 야당에는 위로와 격려를 보낸다.

이번의 선거 결과는 민주당이 잘하고 야당이 못해서 여당 압승, 야당 준엄한 심판이 나온 건 아닐 것이다.

단체장과 지방의원 선거를 거의 싹쓸이 하다시피한 민주당의 낙승은 지역의 정치권이나 단체장들이 후한 점수를 받아서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보기 어렵다.

두 차례의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 개최 등 한반도 평화 무드 조성과 문재인 대통령 효과 등의 맥락에서 이번 선거 결과를 이해해야 한다.

선거를 목전에 두고 터진 GM 군산공장의 폐쇄 등 잇단 악재는 민주당에는 호의적이지 않았다. 타지역 공장은 살리고 군산공장만 죽인 정부와 집권 여당의 처사는 오히려 전북도민의 심판을 받아야 마땅했다. 그럼에도 전북도민들이 다시 민주당을 선택한 것은 GM 군산공장 재가동 등 지역 현안을 책임지고 해결하라는 지상명령이라고 봐야 한다.

지역구 10명 중 5명의 국회의원이 포진한 전북의 다수당 민주평화당이 더불어민주당의 거센 돌풍 속에서도 익산, 고창 두 곳 단체장 당선자를 낸 것은 그런대로 선전을 펼쳤다는 평가를 받을 수도 있다.

하지만 전북의 다수당임에도 2곳을 제외하곤 힘 한번 제대로 쓰지 못했다는 것은 아직도 도민에게 신뢰를 주지 못한 탓일지도 모른다. 촛불 혁명을 불러온 적폐 세력과의 차별성과 선명성이 모호한 정체성 등도 유권자들의 마음을 얻지 못한 요인이 아닌가 한다.

쾌승한 민주당은 더욱 겸손하고 낮은 자세로 스스로의 견제와 비판 시스템을 구축하고 균형 잡힌 지방자치 행정을 펼치면서 지역 현안 해결에 더욱 매진해야 할 것이다. 선거에서 몰락한 야당 역시 반성과 성찰의 마음가짐으로 선거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이고 정국 운영과 자치 행정의 견제와 감시의 역할을 포기해 선 안 된다.

접전 끝에 3선에 성공한 김승환 교육감은 선거 과정에서 끊임없이 논란이 제기됐던 학력저하 등 그동안 불거진 교육계 현안을 차근차근 챙겨 해결하는데 남은 4년의 임기를 올인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