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군 신광사 우리 문화재 가꾸는 날 실시
장수군 신광사 우리 문화재 가꾸는 날 실시
  • 이재진 기자
  • 승인 2018.06.14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수군이 문화재의 중요성을 알리고 보존하기 위한 ‘우리 문화재 가꾸는 날’ 행사를 14일 천천면 비룡리에 소재한 신광사(전북 유형문화재 제113호) 일원에서 실시했다.

 3월부터 11월까지 매월 셋째주 금요일에 운영하는 ‘우리 문화재 가꾸는 날’은 문화재 지정·보존 업무부서에서 관내 문화재를 대상으로 주변 잡초제거·청소 등 환경정비를 통해 문화재를 가꾸는 행사다.

 이날 행사에 문화체육관광사업소와 천천면사무소 직원 및 사찰 내 스님 등 20여명이 참여했다.

 신광사는 신라 경문왕 5년(865년)에 무량국사가 창건했는데 충남 보령 성주사에서 학도들을 지도하다가 이 지방에는 그럴만한 절이 없는 것을 안타깝게 여기고 항상 새로운 인재가 자라나라는 뜻을 담아 이 절을 짓게 되었다고 한다.

 이후 조선조 헌종6년 당시 장수현감 조능하에 의해 중창됐는데 대웅전은 비룡마을 위 용틀임하는 산자락이 맺히는 곳에 자리하여 와룡호를 내려다보고 있으며 지붕을 덮은 기와는 보기 드문 너새라는 석재로 희귀하여 이 또한 가치가 높다고 한다.

 한편 천천면 일대에는 장수 봉덕리 느티나무(천연기념물 396호), 타루비(도 기념물 제83호), 용암사(향토문화유산 제5호), 효자 박귀천 정려각(향토문황산 제12호) 등의 문화재가 산재하고 있으며, 일대가 400m 내외의 해발고도를 유지하는 산간벽지의 전형을 이루고 있어 산지 사이의 계곡이 아름다운 고장으로 알려져 있다.

  장수=이재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