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군수 심민 당선자 “창조행정에 혼신의 노력”
임실군수 심민 당선자 “창조행정에 혼신의 노력”
  • 특별취재단
  • 승인 2018.06.13 2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의 승리는, 오로지 임실군 발전만을 생각하고 계시는 모든 군민들의 승리요, 영광이라 생각합니다.”

 6.13 지방선거에서 임실군수 당선의 영광으로 재선 가도를 걷게되는 심민 당선자의 소감이다.

 심민 당선자는 “충절의 고장, 임실 군민답게 결코 흔들림 없이 냉철하신 판단의 결과라 생각한다.”며 “무소속으로 더불어민주당의 절대적 우위의 바람을 잠재우고 당선의 영광을 안게해준 군민 여러분의 성원을 결코 잊지 않겠다.”고 밝혔다.

심민 당선자는 “특히, 무소속 후보로써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중앙당과 전북도당 차원의 막강한 힘까지 동원하면서 온갖 비방과 중상모략, 허위사실 유포 등 혼탁선거 속에서도 결코 굴하지 않고 선전하여 당선되었다는데 큰 자부심과 보람을 느끼며 현명하신 군민들의 선택에 더없는 감사를 드린다.”고 힘주어 말했다.

심 당선자는 “앞으로 군민들의 기대에 결코 실망하시는 일이 없도록 깨끗하고 투명한 행정을 제 1의 정치 신념으로 생각하고 임실군의 발전과 미래를 지향하는 창조행정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며 “그 동안 저와 선의의 경쟁을 해 주신 두 분께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앞으로 저의 군정수행에 있어 고향발전을 위한 건전한 충고와 발전적인 정책대안을 부탁드린다.”고 주문했다.

심 당선자는 “오늘이 있기까지 많은 어려움을 이겨내고 묵묵히 도와주신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고맙다는 말씀 드린다.”며 “민선 6기의 군정 노하우를 바탕으로 민선7기에도 소통과 화합의 군정방향을 통해 5대 공약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 고 밝혔다.

심 당선자는 “옥정호 상수원보호구역이 16년 만에 전면 해제되고 지역발전 기회가 도래함에 따라 옥정호의 친환경 개발 추진, 임실군의 지속가능한 미래발전을 위해 지역성장을 위한 사회경제적 기능이 집적된 소재지 중심지를 육성하고 생산과 소비의 거점으로의 활성화 도모, 임실군 내 특수교육정책(봉황인재학당)을 활용한 자기주도 학습 역량강화로 효과적인 지역 우수 인재 양성의 가시적 성과와 함께 글로벌 리더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 마련에 역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이어 “기존 도시재생 사업의 한계를 극복하고 인구 감소 및 구도심 활성화를 위한 지역 주도의 지속가능한 도시 경쟁력 확보, 오수 제2농공단지조성 : 고용 및 생산유발효과를 위한 신규 특화농공단지를 조성하여 건실 기업 유치를 통한 신규일자리 창출과 인구유입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 도모 등을 강력하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특별취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