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인 김병로의 사법정신
가인 김병로의 사법정신
  • 이상윤 논설위원
  • 승인 2018.06.12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법원은 1945년 10월 미 군정청이 일본인 판사를 전원 면직하고 한국인 판사로 임명하면서 탄생했다. 1948년 제헌국회는 입법·행정·사법의 삼권 분립과 재판의 독립규정을 헌법에 명시하면서 대법관을 뒀다. 처음 대법관은 5명에 초대 대법원장은 가인 김병로 선생이다.

▼ 대법관이란 용어도 1962년 12월 "대법원 판사"로 명칭을 바꿨다가 1987년 대법관으로 명칭을 환원시켰다. 가인 김병로 선생은 일제 강점기 시대에 광주 학생, 흥사단, 6.10만세, 간도참변 사건 등 100여 건의 일제 탄압에 항거한 사건들과 독립투사 등을 위해 무료 변론을 해 온 민권 변호사였다. 가인 선생은 자유당 정권, 유신 정권의 독재통치에 정면으로 항거하며 국민의 정당한 권리와 사법독립을 위한 노력은 물론 부정 비리에 엄격하고 강직한 성품. 청렴한 생활 태도에 국민적 존경을 받는 분이다

▼ "세상의 권력과 금력.인연들이 우리를 둘러싸고 유혹하며 정궤(正軌)에서 일탈하도록 얼마나 노력을 하고 있는가? 만약 내 마음이 약하고 힘이 모자라서 이런 유혹들에 넘어가게 된다면 인생으로서 파멸을 의미할 뿐 아니라 법관의 존엄성으로 비추어 보아도 용인할 수 없는 심각한 문제다" 가인 선생의 초대 대법원장 취임사 중 한 구절이다.

▼ 법과 양심을 생명으로 하는 법관의 독립적 가치를 강조하고 있다. 최근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사법권 남용 의혹 등 일부 법관들이 벌인 일련의 일들이 충격을 주고 있다. 일명 양승태 대법원의 사법 농단으로 불리는 사법부 사태는 사법부의 신뢰 추락은 물론 법의 권위를 실추시킨 사건으로 국민들에게 엄청난 실망과 실의를 안겨주고 있는 것이다.

▼ 법관들이 윤리강령에서 선언한 사법권의 독립을 스스로 포기한 꼴이다. 이처럼 사법부의 충격적 사태를 맞아 가인 선생의 족적을 되돌아보는 것은 당연하다는 생각이다. 사법권 불신이 어느 때보다 높기 때문이다. 가장 올바라야 할 사법권이 흔들리면 나라의 존망이 흔들린다. 요즘 가인 선생을 입에 올리는 사람이 많다, 훌륭한 사법 정신과 가치관이 돋보이기 때문이다. 가인 선생이 오늘날 사법부의 추태를 뭐라 할까? 궁금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