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일, 책임 있는 한 표를 행사하자
선거일, 책임 있는 한 표를 행사하자
  • .
  • 승인 2018.06.12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3 지방선거의 날이다. 후보마다 치열한 선거전을 마무리하고 유권자의 선택을 기다리고 있다. 지방선거 열기는 어느 선거 때보다 뜨거웠다. 지난 8·9일 진행된 전북지역 사전투표에서 27.81%의 높은 투표율을 기록한 것은 선거에 대한 유권자의 관심과 투표 참여 의지가 높다는 방증이다. 오늘 유권자들의 적극적인 투표 참여와 현명한 선택으로 전북의 미래가 달라지길 기대한다.

 오늘 지방선거를 통해 선출되는 공직자는 전북도지사와 전북교육감, 14개 시장·군수, 광역의원 39명(비례대표 4명), 기초의원 197명(비례대표 25명) 등 모두 252명이다. 이들이 민선 7기 지방자치를 이끌 지역 일꾼이다. 전북도와 시·군 행정 전반을 이끌고, 교육행정을 책임지게 된다. 지방의원들은 행정을 비판·감시하고 주민 대변자로서의 역할을 하게 된다. 어느 한 사람이라도 문제가 된다면 지방자치단체가 순탄치 않다. 지방자치 24년, 민선 6기를 이어오는 동안 단체장 한 사람 때문에 시·군정이 파탄 나고, 지방의회 의원들이 범죄에 연루돼 제 역할을 하지 못한 경우도 많았다.

 투표에 참여하는 것도 소중하지만. 유권자의 책임 있는 한 표가 중요하다. 유권자가 한 표를 행사하되 지역의 변화와 발전을 이끌 후보인지, 자치단체를 충분히 감시하고 견제할 수 있는 인물인지, 후보의 자질과 역량을 보고 투표해야 한다. 투표 결과에 대한 책임은 유권자의 몫이다. 유권자의 선택은 당연히 존중되어야 하지만, 누구지 잘 모르고 찍어준 한 표로 당선된 후보가 잘못되면 4년을 허송세월할 수 있다.

 지연·혈연·학연 등 연고주의, 당만 보고 투표하는 바람 선거에서 벗어나 유권자로서 책임 있는 권리를 행사해야 한다. 연고주의로 똘똘 뭉친 후보가 자신의 지지세력을 바탕으로 집권하게 되면 그들만의 지방자치가 될 수 있다. 상대방을 철저히 배척하고 자신의 지지세력을 중심으로 행정을 펼치고 집행한다면 시정이나 군정이 특정 집단에 사유화될 수 있다. 자신의 입맛에 맞는 인사와 정책 추진, 편 가르기와 불통으로 지방 행정과 교육이 황폐화될 수 있다. 유권자의 한 표 한 표가 중요한 이유다. 현명한 투표를 넘어서 책임 있는 한 표를 행사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