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 삼례문화예술촌, 모두를 위한 여행지로 거듭나
완주 삼례문화예술촌, 모두를 위한 여행지로 거듭나
  • 완주=배종갑 기자
  • 승인 2018.06.12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군의 대표관광지인 삼례문화예술촌이 장애인도 편하게 다녀갈 수 있는 열린관광지로 거듭나면서 주목받고 있다.

 12일 완주군에 따르면 열린관광지는 장애인, 어르신, 영유아 동반 가족 등 관광객 누구나가 관광 활동에 제약 없이 즐길 수 있는 무장애 관광지로 뜻한다.

 완주군은 지난해 한국관광공사 공모 사업에 선정돼 열린관광지를 추진해 왔고, 최근 새단장을 마쳤다.

 우선 표지판 및 촉지도를 설치했으며, 장애인 화장실 리모델링, 출입구 단차를 제거한 경사로 및 헨드 레일 설치로 장애인이 삼례문화예술촌을 관광하면서 불편함이 없도록 했다.

 특히 책마을 문화센터 내 시각장애인을 위한 점자책 비치 등 열린 자료실을 조성하고, 성별, 연령, 장애 유무 등으로 인해 제약 받지 않도록 설계한 디자인인 유니버설 디자인 체험 제품 등도 전시할 예정이다.

 이로써 문화와 관광 향유 기회가 적었던 어르신과 장애인 등 취약 계층의 균등한 문화 향유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오인석 문화예술과장은 “삼례문화예술촌이 누구나 균등한 풍요로운 삶을 누릴 수 있는 무장애 문화관광지로 사랑 받을 수 있는 공간이 되길 희망 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삼례문화예술촌에는 현재 수학으로 철학을 그린 판화가 ‘그림의 마술사 에셔展’이 모모미술관 및 커뮤니티 뭉치에서 오는 7월 1일까지 전시되고 있다.

완주=배종갑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