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광대병원, 4대 암·급성기 뇌졸중 적정성평가 1등급 획득
원광대병원, 4대 암·급성기 뇌졸중 적정성평가 1등급 획득
  • 익산=문일철 기자
  • 승인 2018.06.12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광대학교병원(병원장 최두영)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대장암, 유방암, 폐암, 위암 적정성평가와 제7차 ‘급성기 뇌졸중 적정성 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인 1등급을 받았다.

이번 4대 암 적정성평가는 지난 2016년 1월부터 12월까지 1년 동안 만 18세 이상의 연령에서 대장 · 유방 · 위 원발성 암으로 수술을 받았거나, 폐암의 경우 수술 · 항암화학요법 · 방사선치료를 받은 환자들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원광대병원은 4대 암 적정성평가에서 모두 1등급을 받아 대장암 · 유방암은 5년 연속, 위암은 3년 연속, 폐암은 2년 연속 1등급으로 암 치료 잘하는 병원임을 인정받았다.

또한, 급성기 뇌졸중 7차 적정성 평가는 지난 2016년 7월부터 2016년 12월까지 6개월간 응급실을 통해 입원한 급성기 뇌졸중 환자를 진료한 종합병원이상 총 246기관의 2만6592건을 대상으로 9개 지표를 평가했으며, 원광대병원은 종합점수 99.9점을 받았다.

원광대병원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지난 2006년부터 시행한 7차례의 급성기 뇌졸중 평가에서 줄곧 최우수 등급을 받는 쾌거를 달성했다.

최두영 원광대병원장은 “상급종합병원이라는 명성에 걸맞게 급성기 뇌졸중외에 대장암, 유방암, 위암, 폐암 등 각종 적정성평가에서 1등급을 받아 최적화된 진료시스템의 우수함을 다시 한 번 확인받았다”며 “앞으로도 질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연구 및 교육 · 진료시스템 개선· 시설 투자 등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익산=문일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