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숙 장수군수 후보, 마음의 빚 행복한 장수건설로 보답
이영숙 장수군수 후보, 마음의 빚 행복한 장수건설로 보답
  • 특별취재단
  • 승인 2018.06.11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영숙 장수군수 후보가 8일 장계장날 유세에서 “남편 최용득 군수가 군민의 믿음에 다 보답하지 못해 군민들에게 마음의 빚이 있다”며 “최 군수가 다 못한 일 채우고 더 발전된 장수를 만들어 군민들의 은혜에 보답하는 군수가 되겠다”고 호소했다.

 최용득 군수는 재임기간 부정부패에 한 번도 연루된 적이 없으며 다만 몸이 아파서 역량을 다 발휘 못한 아쉬움이 있다. 부부가 가슴 한켠에 담고 있는 마음의 빚 다 털어내기 위해 부자장수를 일궈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이영숙 후보는 “40년 동안 직접 농사를 짓고 경영하면서 지역주민들과 함께 동고동락해오며 그 누구보다 군민의 삶과 농민의 고충을 가장 잘 아는 1등 후보라고 자부한다”며 “가장 많이 소통하고 군민의 아픔을 가장 잘 어루만져 줄 발로 뛰는 장수군민의 현장 해결사 이영숙이 부자 장수, 행복한 장수를 위해 힘차게 뛰겠다”고 약속했다.

 이 후보는 장계지역 맞춤형 공약으로 ▲분양가가 저렴한 LH아파트 유치 ▲사곡 양돈단지 이전 ▲구 KBS부지에 복합문화센터 건립 등을 약속했다.

 특별취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