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지선]이환주 후보, 불공정여론 조사 위혹 제기
[6.13지선]이환주 후보, 불공정여론 조사 위혹 제기
  • 특별취재단
  • 승인 2018.06.10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환주 더불어민주당 남원시장 후보는 10일 “최근 발표된 여론조사가 불공정하게 진행된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환주 남원시장 후보는 이날 자료를 통해 “일주일 사이 30%가 뒤집어졌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 후보는 “2~3일 실시한 민주평화당 후보와 무소속 후보 간 단일화 여론조사 실시로 착신을 유도하며 여론조사에 적극 대응했다”며 “단일화에 대비한 일반전화 여론조사 방법으로 단일화 이틀 후인 5일 1:1 양자구도 여론조사를 실시한 것은 착신을 유도해 준비한 단일화된 후보 측에 절대적으로 유리하게 작용될 것임을 예측한 불공정한 조사”라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이어 “지난달 30일 발표한 언론사 공동여론조사에서 30% 이상 앞서던 격차가 일주일도 되지 않아 지지율이 역전된 것은 불공정한 여론조사라는 합리적 의심을 갖기에 충분하다”고 덧붙였다.

특별취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