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쟁 당시 태극기, 군산근대역사박물관에 기증
한국전쟁 당시 태극기, 군산근대역사박물관에 기증
  • 정준모 기자
  • 승인 2018.06.10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영광교회 임용섭 담임목사는 8일 1950년 한국 전쟁 당시 참전미군이 소장한 태극기와 블러드칫(Blood Chit)을 군산근대역사박물관에 기증했다.

 태극기에는 1950년 7월 6일부터 10월 20일까지 한국전쟁에 파견된 미국 24사단으로 추정되는 장병 35명의 서명이 담겼다.

특히 평화의 지역(Peas Section), 승리(Victory) 등 전쟁이 끝나길 바라는 소망이 담긴 문구도 기록돼 희망을 잃지 않고 국적에 상관없이 전우애로 뭉친 당시 군인들의 생생한 모습을 떠올린다.

‘블러드칫’은 전쟁에 참여한 미군들이 위험에 처했을 때 생명의 안전 보장과 미군 부대로의 인도를 요청하는 표식으로, 전쟁 유물로 가치가 높다.

 임용섭 목사는 “미국 시카고 유학 시절 한국전쟁 참전 미군으로부터 의미 있는 태극기를 소중히 간직해 달라고 부탁받았다”며 “수탈과 저항의 역사를 보여주는 박물관에서 가치 있게 전시되었으면 하는 소망을 담아 기증을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군산=정준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