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지선]민주평화당 “금권·관권 선거 수사하라”
[6.13지선]민주평화당 “금권·관권 선거 수사하라”
  • 특별취재단
  • 승인 2018.06.07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평화당은 “민주주의 청정지대인 전라북도가 금권·관권선거로 얼룩지고 있다”면서 관련자 수사와 후보 사퇴를 주장했다.

 평화당 소속 유성엽·김광수·김종회·박주현 국회의원은 7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회견을 갖고 ‘김승수 전주시장 후보는 4년 전 시장 선거에서 2억 원가량의 전북도청 홍보비를 받아 당선됐다’는 취지의 언론사 보도를 인용해 “이 보도가 사실이라면 김승수 후보는 범죄를 공모했거나 사주했다는 의혹에서 자유롭지 못하다”고 겨냥했다. 이어 검찰과 검찰에 “완주군수 선거에서 나타난 금권선거 의혹에 대해 철저히 수사하고 관련자를 엄정히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성엽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높기 때문에 민주당 지지가 높지만 책임을 망각하고 금권·관권 선거를 하는 것이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김종회 의원은 “(보도)진위는 검경서 확인할 것이며 평화당은 언론에 근거해서 명백하게 촉구하는 것이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승수 시장 후보 선대위는 논평을 내고 “선거가 네거티브와 흑색선전이 난무하는 갈등·분열의 장으로 변질하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면서 “사실 관계 확인도 없이 특정 언론 매체의 보도에 의존해 회견하는 것은 정치공세다”고 평화당에 경고했다.

특별취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